흔히 뻥튀기를 다이어트 식품이라고 해서 칼로리가 아예 없다고 오해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뻥튀기가 다른 과자류에 비해 칼로리가 낮다는 의미이고 뻥튀기에도 분명 칼로리가 존재한다.
 
뻥튀기 한봉지(100g)에는 대략 360KCal 정도의 칼로리가 들어 있다.
 
즉, 뻥튀기를 다이어트 식품이라고 하는 요지는 이런 것이다.

밥 한공기에는 300KCal 정도의 칼로리가 들어 있다.
하지만 이 양을 뻥튀기로 만들면 양이 거의 3배로 는다.
즉, 밥 한공기 분량의 양을 맞춰 먹으면 100KCal의 칼로리만 섭취가 가능한 것이다.


더군다나 과자가 인공 탄수화물로 구성된 합성 조미료로 맛을 내어 기름에 튀긴 밀가루 식품인데 비해
쌀, 콩, 옥수수 등을 뻥튀기로 만들 경우 영양소가 보존되어 있다.


하지만 칼로리가 낮다고 한다고 해서 무작정 먹으면 오히려 과도한 칼로리를 섭취하여 다이어트에 실패하고 마는 것.
 

그럼 적정량은 얼마나 될까?

 
쟁반 모양의 뻥튀기는 한장에 5g정도가 나간다.
그리고 한장의 칼로리는 15KCal ~ 20KCal 정도이다.
즉, 1회에 5장 정도 섭취가 적당하다.
 
백미 뻥과자(쌀알 모양)는 1봉지(100g)에 250Kcal가 나간다.
다이어트를 생각한다면 1회 섭취량을 반봉지 정도에 맞춰야 한다.

강냉이는 한 대접(30g)에 110Kcal 정도가 나간다.
강냉이라면 안심하고 한 대접 정도 먹을 수 있다.

가래떡 모양의 뻥튀기는 한 대접(25g)에 175KCal.
역시 한 대접 정도 먹으면 밥 한공기보다 약 100KCal 적게 섭취할 수 있다.

개나리 뻥튀기(옥수수 가루로 만든 노란색 둥근 통모양)는 1봉지(100g)에 185KCal이다. 밥 한공기(300KCal)보단 약 100KCal 정도 적게 섭취할 수 있다.
 
뻥튀기 다이어트의 장점은 필수 영양소의 섭취가 어느 정도 가능하다는 것이고
단점은 포만감을 느낄 수 없기 때문에 허기짐을 느껴서 쓸데없이 추가로 칼로리를 더 섭취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출처 : http://kurapa.com/content-a4893

   - Enterprise Manager
     1) 자료를 백업해둡니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서...
     2) truncate log 해서 자료를 정리해줍니다.

   - Query Analyzer
     1)sp_detach_db pub
       : pub를 데이터베이서에서 분리 시킵니다. drop과는 완전히 다르지요
         drop은 데이터와 로그파일을 모두 지는데 반해 sp_detach_db는
         데이터와 로그파일은 살려둔 상태에서 등록된 DB만 분리시킵니다.

     2)이 상태에서 자료가있는 폴더로 가서 pub.ldf파일을 지웁니다.

     3)sp_attach_single_file_db 'pub', 'c:\mssql7\data\pub.mdf'
       : 이렇게하시면 작업은 다하신거네요.
         Enterprise Manager에 가서 리프래쉬 시키시면 pub database가
         다시 올라와있는 것이 보이실겁니다.
         탐색기로 가셔서 log 파일의 용량을 확인해 보시면..
         최초의 log 상태 크기로 돌아가 있을 겁니다.

- 아마도 로그파일이 너무 커졌을때, 대처방법에 대해서 찾다가 알아낸듯...

출처는 까먹었습니다. 알려주시면 바로 올릴게요.
죄송합니다.

  1. Favicon of http://offree.net/ BlogIcon 도아 2007.10.08 12:19

    최근 글은 모두 SQL에 대한 글이군요. 저도 한때는 자주 사용했었는데 요즘은 거의 사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제 블로그에 답글을 달아 주신 분들(http://offree.net/entry/Greetings-Reply )을 순회하고 있습니다. 소중한 댓글 감사합니다.

과다한 DB 로그 지우기
이거 써서 어떤 문제가 생길지도 난 모른다.. -_-

우선 DB백업 후 하기!

backup log DB명 with no_log  -- 로그지우기....
dbcc shrinkfile(DB명_LOG,10) -- 10M로 로그파일 축소...
순서대로 해야 한다
SP_HELPDB DB명으로 확인

------- 예 -------
backup log MyDB with no_log -- MyDB로그지우기
dbcc shrinkdatabase(MyDB,1) -- MyDB로그 파일을 1MB

--exec SP_REBUILD_INDEX
--go
backup log MyDB with truncate_only -- MyDB변경
dbcc shrinkdatabase (MyDB) -- MyDB변경
DBCC SQLPERF (LOGSPACE)
xcopy
/exclude 옵션을 사용하자

이 옵션을 사용하면 특정폴더 or 파일을 복사시 제외시킨다.
(전, 이걸 이용해서 DB파일은 제외시키고 복사합니다.)

사용방법
제외할 폴더명, 파일명을 out.txt (파일명 알아서 하세요)에 넣어둡니다.
한줄에 하나씩..
\database\
.ldf
.mdf

그리고, xcopy /exclude:out.txt를 합니다.
그럼 알아서 제외하고 복사해갑니다.

위대로 했는데 않되시면, 네이버 지식IN에 물어봐주세요.
지붕을 뜯어내는 믿음 (마가복음 2장 1~12절)

  사람이 세상을 살아가다 보면 넘을 수 없는 장벽을 여러 번 만나게 됩니다. 그러나 성도는 뛰어 넘을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성도에게 주신 '불가능을 가능케 하고, 안 되는 것을 되게 하는' 믿음 때문입니다.
  오늘 본문을 보면 극도의 절망 가운데 있던 사람이 모든 불가능의 한계를 극복하고 승리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이 사람은 중풍병자인데 자신과 친구들의 믿음으로 예수님을 만나 깨끗이 치료 받고 일어나 침상을 들고 나가는 기적의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1. 생각의 한계를 넘는 믿음입니다.
  1절에, "수일 후에 예수께서 다시 가버나움에 들어가시니 집에 계신 소문이 들린지라" 했습니다. 이 평범하고 간단한 문장 속에는 '나도 예수님을 만나면 고침을 받을 수 있다'는 중풍병자의 믿음이 암시되어 있습니다. 소문을 확신으로, 나를 향한 기쁜 소식으로 믿었습니다. 중풍병은 고치기 어려운 불치의 병이지만 그러나 이 사람은 주님을 만나면 이 병도 고칠 수 있다고 믿었습니다.
  이렇게 '생각의 한계'를 넘는 믿음이 참된 믿음입니다. 중풍병자는 예수님의 소문을 듣고 나을 수 없다고 생각했떤 그 생각의 틀을 깼기에 한께를 극복 할 수 있었습니다.

2. 능력의 한계를 뛰어 넘는 믿음입니다.
  중풍병자는 예수님의 소문을 듣고 예수님께만 나아가면 살 수 있다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그러나 문제가 있었습니다. 그것은 예수님께 혼자서는 도저히 갈 수 없는 능력의 한계가 있었습니다. 그는 홀로 일어나 걸을 수 없는 사람이 었습니다. 그러나 중풍병자는 낙심하지 않았습니다. 그에게는 믿음이 좋고 건강한 네 사람의 친구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믿음이 좋은 친구를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에게는 우리를 도와주시는 보혜사 성령님이 계시고, 하나님께서 숨겨놓으신 도움의 손길들이 있습니다. 조금만 생각하면 길이 보입니다. 내가 못한다고 낙심하는 것은 믿음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 나를 도우실 것이다."라는 믿음 안에 언제나 서시기 바랍니다.
  다윗에게는 요나단이 있었고, 바울에게는 누가와 바나바와 브리스길라와 아굴라 같은 사람이 있었고, 모세에게는 아론과 훌이 있었습니다. 엘리야는 홀로 싸우는 줄 알았지만 하나님은 바알에게 무름 꿇지 않은 자 칠천을 두셔서 승리하게 하셨습니다.

3. 방법의 한계를 극복하는 믿음입니다.
  중풍병자는 마음이 바뀌었고, 함께 일할 믿음의 동지도 생겼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장벽은 있었습니다. 그것은 사람의 장애물이었습니다. 2절에 보니까 '사람들이 많아 용신할 수 없었습니다.' 이와 같이 주님 앞에 가까이 가려고 할 때 사람이 장애가 될 때가 있었습니다. 사람이 가로막고 주님께 가까이 가지 못하게 할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중풍병자와 네 친구를 보심시오. 절망하거나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4절을 보면 그들은 '지붕 위로 올라가 지붕을 뜯어 침상을 내릴 만한 구멍을 내었습니다.' 남의 집이고, 먼지도 떨어질 것이고, 설교시간인데 가능한 일이겠습니가? 그러나 여기서 보여주는 교훈은 방법의 한계를 넘었다는 것입니다. 믿음이란 방법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교훈입니다. 자신의 방법으로 안 된다고 절망하지 마십시오. 속히 내 방법을 고집하는 사고에서 벗어야 합니다.
  중풍병자와 네 친구들은 생각과 능력과 방법의 한계를 초월해서 지붕을 뜯어내는 믿음으로 나아갔습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 그들의 믿음을 보시고 "내가 네게 이르노니 일어나 네 상을 가지고 집으로 가라"(막 2:11)고 하셨습니다. 5절을 보니까 주님께서는 그의 병만이 아니라 그의 영혼까지 구원해 주셨습니다. 그리고 12절을 보니까 하나님께 크게 영광을 돌리게 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이 시간 여러분의 생각을 바꾸시기 바랍니다. 나는 못해도 하나님은 하실 수 있습니다. 기독교는 기적의 종교입니다. 성 어거스틴은 "기적이 없다면 나는 크리스천이 되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하였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전능하신 하나님의 말씀으로 우리 생각과 능력과 방법의 한께를 뛰어넘는 믿음 가지고 여러분의 인생길에서 승리하고 또 승리하시기를 바랍니다. 아멘.

말씀일 : 2007년 7월 29일
gpedit.msc

+ Recent posts